/사진 = '어머웬일' 방송화면
/사진 = '어머웬일' 방송화면


방송인 장동민이 전 여자친구와의 일화를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의 '어머어머 웬일이니' 2회에서는 탁재훈, 안영미, 장동민, 김동현이 믿기 힘든 실화, 경험담을 가감 없이 털어놨다.

특히, 장동민은 여자친구를 찾기 위해 술집 100곳을 돌아다녔던 일화를 공개했다. 여자친구가 술을 마시면 싫어하는 행동을 했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댔는데, 장동민은 "여자친구가 회식을 한다면서 연락이 안 됐다. 전화를 300통을 해도 받지 않았다"며 "여자친구를 찾기 위해 근처 술집 100군데를 돌아다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결국 포장마차에서 여자친구를 발견했다는 장동민은 "여자친구가 뒤돌아서 앉아있었고 그 모습을 보며 전화를 걸었다. 그런데 동석한 남자들이 전화를 받지 말라고 했고, 여자친구도 전화를 집어넣었다"고 분노를 유발했던 지점을 설명했다. 이어 흥분된 모습으로 "포장마차에 들어가서 테이블을 엎어 버렸다"고 당시 상황을 재연했다.

이밖에도 이날 방송에는 땅굴을 판 외도 남녀, 요술램프라고 믿어 거액을 사기 당한 의사, 관음증 시어머니, 마성의 형수가 집안을 풍비박산 낸 사연 등이 버무려졌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