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츄얼 3.1런
"감사하는 마음으로"
기부금 전액 지원
션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션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션이 삼일절을 맞아 독립유공자 후손을 위해 달린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션은 3월 1일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 지원을 위한 ‘버츄얼 3·1런’을 개최한다.

버츄얼런은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스스로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정해 달리기를 완주하는 신개념 러닝 트렌드이자 '생활 속 거리두기'에 부합하는 언택트(Untact) 런닝. 션은 지난 광복절에 광복 75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버츄얼 815 런을 개최, 81.5km를 완주하고 3억 2천여만 원의 후원금을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위해 기부한 바 있다.

이번 레이스에서 션은 31km, 참가자들은 3.1km에 도전한다. 각자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레이스를 펼치고, SNS를 통해 완주를 인증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참가비는 전액 한국해비타트에 기부되어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션은 "삼일절을 다시 한번 되새길 수 있는 '3.1런'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과 어려운 시기에 많은 분들에게 긍정적인 메시지가 전달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며 "대한민국 독립을 위해 모든 걸 바치신 유관순 열사와 독립투사 분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그리고 그 분들의 후손 분들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달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션은 2017년부터 miracle365 기부런 브랜드를 만들어 참가비로 모인 전액을 기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매년 연탄배달 봉사활동과 국내외 어린이 후원,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기부, 화보 수익금 기부 등을 통한 꾸준하고 지속적인 선행으로 다양한 기부 문화를 만들고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