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이벤트 계획
"좋은 곳 갈 거야"
박애리, 눈물 쏟아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살림하는 남자들2' 팝핀현준이 준비한 특별한 이벤트는 무엇일까.

27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결혼 10주년을 맞은 팝핀현준과 박애리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전화를 통해 반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가 하면 갑자기 옷 사이즈를 묻는 등 분주한 모습으로 무엇인가를 준비하는 현준을 본 애리는 결혼 10주년을 앞두고 현준이 특별한 이벤트를 계획 중임을 확신했다.

평소 애리는 이벤트를 바라거나 좋아하는 편이 아니었지만 예년보다 훨씬 바쁘게 움직이며 열정을 쏟는 듯한 현준의 모습에 큰 기대를 품고 미리 스케줄도 비워 놓았다.

결혼기념일 당일, 현준은 "좋은데 갈거야"라며 애리는 물론 어머니와 예술이에게도 예쁘게 꾸미고 옷도 따뜻하게 입으라고 당부하고는 서둘러 어딘가로 향했다. 어머니가 "현준이가 뭔가를 준비했나보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내자 딸 예술이는 "아빠가 컴퓨터로 요트 같은 거 찾아보고 그러던데"라 말했고, 애리는 물론 어머니도 처음 경험할 요트 여행에 한껏 들떴다.

그런데 막상 현준을 따라간 곳에서는 애리의 표정이 어두워졌다고 해 무슨 일인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또한, 또 다른 이벤트에서는 "10년 전에 하지 못했던 것을 오늘 할 수 있어 큰 선물"이라며 애리뿐 아니라 혜자 어머니까지 고부가 눈물을 쏟아 현준이 준비한 이벤트는 과연 무엇일지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팝핀현준 부부의 결혼기념일 10주년 이야기는 27일 밤 9시 15분 '살림남2'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