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가수 3인방의 숨은 명곡 열창
대국민 히트송 주인공 맞아 준비
'민웅탁' 역주행 예감송 메들리
'사랑의 콜센타' 예고/ 사진=TV조선 제공
'사랑의 콜센타' 예고/ 사진=TV조선 제공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영탁, 장민호가 데뷔 초 무명시절을 함께한 숨겨진 명곡 릴레이 무대를 선보인다.

26일 방송될 ‘사랑의 콜센타’ 44회에서는 TOP6와 대국민 히트송의 주인공들 김민교, 양혜승, 우연이, 이범학, 임주리, 주병선 ‘히트6’가 치열한 대결을 벌인다. 여기에 현역 가수 출신 ‘미스터트롯’ 3인방 임영웅, 영탁, 장민호가 그동안 공개한 적 없는 새로운 무대를 선사한다.

무엇보다 임영웅, 영탁, 장민호 3인방 ‘민웅탁’은 오랜 무명 생활을 지낸 현역 가수 출신이어서 알려지지 않은 곡들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상황. 큰 인기를 얻지 못했던 노래들이기에 3인방에게는 ‘망곡’이 될 뻔했지만 팬들의 강력한 응원에 힘입어 새로운 ‘명곡’으로 부활시켜 ‘사랑의 콜센타’를 통해 특별히 공개한다. TV에서 좀처럼 보기 힘들었던 세 사람의 데뷔 초 노래들이 메들리로 이어지는 것. 과연 ‘민웅탁’의 재발굴된 명곡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특히 임영웅, 영탁, 장민호는 숨겨진 명곡 릴레이 무대에서 서로의 노래에 코러스와 댄스로 지원사격에 나서 그동안 갈고 닦아온 찰떡 호흡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똘똘 뭉쳐 의기투합한 ‘민웅탁’은 데뷔 초 추억을 소환하는 감동의 무대를 완성한다.

그런가 하면 ‘사랑의 콜센타’의 백미, 유닛 대결에서는 TOP6의 14년 지기 ‘신동팀’ 이찬원, 김희재와 히트6의 40년 지기 ‘동창팀’ 김민교, 이범학이 듀엣으로 대결을 펼친다. 함께한 오랜 세월만큼 눈빛만 봐도 척척 통한다는 두 팀은 지금까지의 유닛 대결을 잊게 할 만큼 열정 넘치는 화끈한 무대를 안긴다. 현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은 두 팀 중 어느 팀이 유닛 대결에서 승리를 거머쥐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더욱이 ‘사랑의 콜센타’에서만 볼 수 있는, 히트송 거장들의 역대급 무대가 예고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대한민국 히트송 주인공들이 자신들의 최애 히트송인 아닌 또 다른 명곡을 부르는 것. ‘칠갑산’ 주병선은 ‘한강’을, ‘화려한 싱글’ 양혜승은 ‘마지막 연인’으로 깊이 있는 진한 트롯 무대를 선보이면서 색다른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민웅탁의 숨겨진 명곡 발굴과 대한민국 히트송 주인공들의 또 다른 명곡들까지 다양한 귀 호강에 행복한 시간이 될 것”이라며 “쉽게 볼 수 없던 새로운 노래와 감동의 무대들이 쏟아질 ‘사랑의 콜센타’ 44회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44회는 2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