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끝나지 않은 탐색전
학년 맞대결 싸이퍼 온다
멘토들 "고랩하길 잘했다"
'고등래퍼4' 2회/ 사진=Mnet 제공
'고등래퍼4' 2회/ 사진=Mnet 제공


Mnet ‘고등래퍼4’가 지난 주 화제 속에 막을 올린 데 이어 더욱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뜨거운 관심을 모았던 ‘고등래퍼4’ 첫 방송은 먼저 MC 넉살의 소개로 ‘출석체크: 랩 탐색전’ 미션이 펼쳐졌다. 40인의 참가자가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첫 무대였다. 탈락자 없는 이번 미션은 대신 ‘우수 래퍼’라는 새로운 제도를 도입해 가장 점수가 높은 8인에게 ‘우수 래퍼’ 배지를 지급하는 시스템이었다.

오늘(26일) 방송에서는 드디어 ‘출석체크: 랩 탐색전’의 남은 무대와 ‘우수 래퍼’ 배지를 거머쥘 8인의 주인공이 판가름 날 예정이다. 특히 실력파 래핑으로 정평이 나 있는 참가자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하며 마의 300점대를 가뿐히 넘는 것은 물론, 마치 하나의 공연을 보는 듯한 강렬한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출석체크: 랩 탐색전’을 잇는 두 번째 관문은 바로 ‘학년 대항 싸이퍼’. ‘고등래퍼’ 최초로 선보이는 파격적이고 고난도의 미션에 경쟁은 더욱 뜨거워질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이런 싸이퍼일 줄은 상상도 못했다”,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룰”, “무섭기도 했다”며 역대급 미션을 받아 든 심경을 토로했다. 그 뿐 아니라 이번 미션을 통해 첫 탈락자가 나오는 만큼 참가자들은 더욱 뜨거운 경쟁을 펼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이번 미션을 통해 처음으로 고등래퍼들과 대면해 직접 심사를 하게 된 멘토들은 “’고등래퍼’ 하길 잘했다”며 참가자들의 실력과 패기에 감탄했다고 한다. 불꽃 튀는 싸이퍼 대결의 결말은 어떻게 흐를지 귀추가 주목된다.

‘고등래퍼4’는 오늘(26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