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구혜선도 반한 손맛
전진표 낙지볶음에 감탄
"집에서 맨날 요리해"
'수미산장' 구혜선편/ 사진=KBS2 제공
'수미산장' 구혜선편/ 사진=KBS2 제공


SKY·KBS 공동제작 예능 ‘수미산장’의 산장지기 전진이 반전 요리 실력을 뽐내 게스트 구혜선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지난 25일 방송된 ‘수미산장’에서는 “매운 게 먹고 싶다”며 산장을 방문한 게스트 구혜선을 위해 전진과 하니가 낙지볶음에 도전했다. 살아 움직이는 산낙지에 하니는 온몸을 떨며 난감해 하기도 했지만, ‘부산 아지매’로 변신한 정은지가 낙지 손질을 맡고 전진이 양념을 담당하면서 ‘명품 낙지볶음’을 완성했다.

전진은 “설탕 말고 매실청 부탁해”라며 남다른 손놀림으로 낙지를 볶기 시작했고, 하니는 “많이 해보신 솜씨”라며 감탄했다. 이어 전진은 “구혜선 씨가 매운 걸 좋아한다던데”라며 청양고추를 가위로 잘게 잘라 칼칼한 맛을 내는 전문가의 모습으로 하니를 다시 놀라게 했다.

하니가 “집에서 요리 많이 하세요?”라고 묻자 전진은 “집에서 맨날 요리하지”라며 “그 전에는 하나도 안 하고 겨우 라면 끓여먹는 정도였는데, 결혼하기 전부터 좀 하게 됐어”라고 답했다. 또 “집에서 요리는 내가 10번 중 9번 해”라고 아내 류이서와의 신혼생활에서 ‘요리 90%’를 담당하고 있음을 밝혔다.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 낙지볶음에 구혜선 역시 “맛있어요”라며 젓가락질을 멈추지 못하고 ‘폭풍 흡입’에 나섰다. 전진표 낙지볶음과 함께 마련된 메뉴는 김수미의 가마솥 김치찜으로 “요리를 못해 거의 다 시켜 먹는다”는 구혜선을 행복하게 했다.

이날 구혜선은 “저는 식초가 들어간 걸 좋아한다”며 “태국 음식 ‘똠얌꿍’을 좋아하고, 라면에 식초를 넣어 먹기도 한다”고 특이한 식성을 설명했다. 또 “요리를 못 하니 반찬은 시키고, 밥은 지어서 같이 먹는다”고 평소 식생활을 설명했고, 이에 산장주인 김수미는 “뭐라고? 매 끼를 다 시켜서 먹는다고?”라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수미산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