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X차태현 출연
"딱 봐도 외지 사람"
조인성, 슈퍼 운영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조인성이 평소 시골 민박집을 자주 이용한다고 밝혔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 1회에는 강원도 화천으로 간 조인성과 차태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인성은 눈길을 달리는 버스에 타고 깊은 산골 마을로 들어갔다.

차태현은 "저 비주얼은 딱 봐도 외지 사람비주얼이다"라며 조인성을 반겼다. 차태현은 "어쩌다, 이게 무슨 일이냐"라며 슈퍼를 운영하기에 앞서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제작진은 촬영을 앞두고 조인성과 대화를 나눴다. "평소 시골에 간 적이 있냐"라고 묻자, 조인성은 "시골 재미있다. 틈만나면 옛날 민박집에 갔다. 거기 주인 어르신이 나를 못 알아보시더라. 그게 너무 반가웠다. 그냥, 꺽다리로 알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