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은, 체중 증가한 이유
"스트레스 심했다"
현재 20kg 감량
사진='골든타임 씨그날' 방송 화면.
사진='골든타임 씨그날' 방송 화면.


배우 이재은이 스트레스로 몸무게가 80kg까지 늘어났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MBN '골든타임 씨그날'에 출연한 이재은은 "살이 80kg 가까이 쪘을 때가 있었다"고 밝히며 "건강도 안 좋아지고 '이러다 나 정말 죽는 거 아니야'라는 생각도 들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재은은 "계속되는 요요현상도 스트레스였다"며 "그러다보니 예전 모습으로 되돌아가기가 더 힘들어졌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결혼 생활 처음 시작했을 때 주말부부여서 집에 홀로 있는 시간이 많았다"며 "집에만 있다 보니 그렇게 살이 많이 찐 줄 몰랐다"고 했다.

이어 "어느 날 밖에 나갔는데 사람들이 '임신했나봐. 살 엄청 쪘네'라며 수군거리더라. 그런 것들에 부담감이 들면서 대인기피증까지 오게 됐다. 당시 방송활동을 했었는데 악성 댓글들이 넘쳐났다. 그런 관심들이 무서웠다"고 밝혔다.

"사람들 앞에 나서는 게 싫고 무서워졌고 자존감도 떨어졌다"는 이재은. 그러나 "몸은 점점 살이 붙고, 정신적으로 욕구가 안 채워지다 보니까 계속 먹게 됐다. 부식창고가 안 채워져 있으면 불안했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재은은 건강을 되찾으려 운동을 시작했다. 몸무게는 20kg 정도 감량했다. 그는 “지금은 많이 좋아졌지만 약을 먹을 정도로 심한 고지혈증도 진단을 받았었다. 많이 힘들었다”고 다이어트를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이재은은 아역 배우 출신으로, 2006년 9살 연상의 안무가와 결혼했지만 2017년 이혼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