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가수 이승윤이 축구를 그만 둔 이유를 밝혔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스페셜 DJ로 신봉선이 출격한 가운데 JTBC '싱어게인' TOP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승윤은 "정신없이 살고 있다"고 근황을 밝혔다. '얼굴이 너무 작다, 그 얼굴로 노래가 나오냐'는 DJ들의 칭찬에 이승윤은 "어디선가 노래는 나온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어린시절 축구부였다는 이승윤. 그는 "초등학교 때 축구부를 했는데, 나름 잘했고 에이스였다. 그런데 그만 뒀다"고 밝혔다.

이유를 묻자 그는 "처음 말씀드리는 건데, 학년 바로 아래에 지소연 씨가 있었다. 그분을 잠깐 봤는데 당시 너무 자존심이 상하더라. 나보다 더 잘하는 더 큰 산을 보고 축구를 그만 뒀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SNS에 올린 삭발 사진이 뜨자 이승윤은 "나의 앙리 시절이다. 당시 저 스타일을 좋아했다"며 웃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