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 편한 카페' 홍현희-이유리, 드디어 엄마 되나
'맘 편한 카페' 예고 캡처 /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맘 편한 카페' 예고 캡처 /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장윤정의 부엉이 태몽에 '맘카페'가 술렁인다.

25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맘 편한 카페' 5회에서는 태몽에 관란 토크가 펼쳐진다. 배윤정의 늦둥이 태명이 '골드'인 이유가 커다란 황금 열쇠를 품었던 태몽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밝혀지며 시작된다.

장윤정이 "나도 얼마 전에 태몽 비슷한 것을 꿨는데"라는 한마디에 스튜디오가 뒤집힌다. 아직 2세가 없는 홍현희, 이유리는 흥분을 주체하지 못한다. 특히 홍현희는 무슨 꿈인지 듣기도 전에 괴성을 지르며 "누구야, 누가 살거야?"라고 말한다.

이유리는 "너무 궁금하다. 일단 들어보자"며 마음을 진정시킨다. 장윤정은 "꿈이 정말 강력하고 좋다. 아주 큰 고목나무에…"라고 운을 뗀다. 그러자 이유리마저 참지 못하고 "말하지마!"라고 큰소리친 뒤 "제가 그 꿈 사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 모습에 더욱 흥분한 홍현희는 "들어보고 사려는데 무슨 일이냐"고 윽박지르며 "백만원!"을 외친다. 이유리는 더 큰 금액을 제시해 순간 스튜디오는 아수라장이 된다.

가까스로 꿈 얘기를 이어간 장윤정은 "홍현희만한 흰 부엉이가 날아와서 나무에 앉더라"며 "심지어 여러마리였다. 그 중 두 마리가 내 품에 안겼다. 부엉이 무서워하는 편인데 안고 있는 느낌이 너무 폭신했다"고 말했다.

배윤정은 "꿈이 정말 좋네"라고 감탄했고, 홍현희와 이유리는 그 모습에 더욱 설레어한다. 하지만 최희가 모든 분위기를 잠재울 반전을 제시한다. 장윤정의 부엉이 태몽과 예비맘들의 치열한 경쟁은 '맘 편한 카페' 5회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맘 편한 카페'에서는 이동국, 장윤정, 이유리, 홍현희, 최희, 송경아, 배윤정 등 스타들의 핫한 육아템, 살림템을 공유한다.

배윤정의 신혼 라이프가 첫 공개되는 5회는 25일 오후 8시 50분 티캐스트 E채널에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