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마스터들 출연 소감
"상향 평준화 된 실력자들"
"결승전 결과, 예측하기 어려워"
'미스트롯2' 마스터군단/ 사진=TV조선 제공
'미스트롯2' 마스터군단/ 사진=TV조선 제공


TV조선 ‘미스트롯2’ 마스터 군단이 지난 무대들을 겪은 소감과 함께 결승전을 앞둔 참가자들을 응원했다.

장윤정-조영수-박선주-김준수-김용임-붐-신지-장영란 등 장장 ‘글로벌 트롯 여제’를 뽑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 울고 웃었던

마지막 2번의 결승전을 앞두고 있는 ‘미스트롯2’는 지난 10회에서 최고 시청률 33.3%(닐슨코리아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10주 연속 전체 예능 프로그램 시청률 1위를 지키며 대한민국을 뒤흔드는 신드롬을 이어가고 있다.

무엇보다 ‘미스트롯2’는 ‘미스트롯1’, ‘미스터트롯’에 이어 제3의 트롯 전성기를 이끌 막강 실력자들로 인해 매회 순위가 요동치는 ‘트롯 춘추 전국’을 선보이며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지난 10회에서도 별사랑 김태연 김의영 홍지윤 양지은 김다현 은가은이 예측불허 승부를 펼친 끝에 최후의 결승 무대에 오를 TOP7으로 결정되면서 초미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특히 장윤정, 조영수, 박선주, 김준수, 김용임, 붐, 신지, 장영란 등 마스터 군단은 이번 시즌 우열을 가리기 힘든 참가자들의 무대를 보며 심사에 대한 고민과 괴로움을 호소했다. 그러면서도 장장 3개월 동안 무대 위에 선 참가자들에게 때로는 날카로운 일침으로, 때로는 배려심 가득한 독려로, 때로는 명쾌한 조언으로, 때로는 마음을 울리는 공감을 안기며 K트롯을 이끌 글로벌 어제를 뽑아내기 위해 절치부심했다.

이에 장윤정은 “해마다 숨어있던 실력자들이 쏟아져 나오는 상황이 놀랍기만 하다. 앞으로도 기대가 된다”며 “국민투표로 결과가 정해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만큼,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워서 더 기대가 되고 긴장이 된다”고 말했다.

조영수 또한 “이번 ‘미스트롯2’는 전체적으로 실력이 상향 평준화 된 가운데, 매 무대마다 다크호스들이 등장해서 그만큼 다이내믹하고 긴장되는 경연이었다. 그래서 우승자를 더욱 예측하기가 어렵다”고 평했다. 이어 “실력자들이 많아서 매 라운드마다 심사하기 정말 힘들었다. 항상 공정하고 정확하게 심사하려고 모든 마스터들이 정말 많이 고민하고 괴로운 선택을 했다. 꼭 ‘미스트롯2’에서 임영웅과 같은 트롯 스타가 배출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선주는 “심사위원 경험이 처음이 아니었지만 우위를 가릴 수 없는 참가자들의 실력과 열정에 매 무대마다 정신과 긴장감을 조이며 각오를 다졌다. 특히 각 경연마다 기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게 만든 ‘미스트롯2’ 기획과 제작력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저 역시 더 공부할 수 있고 성장할 수 있는 기회여서 행복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지금껏 살아오면서 이렇게 떨리거나 긴장해본 적이 없는데, 대망의 결승전을 앞두고 진 자리에 누가 오를지 저 또한 궁금하다”며 결승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준수는 “이번에도 마스터로 참여할 수 있었던 것이 영광이었다. 저 역시 꿈을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도전하는 참가자들의 열정을 보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며 “TOP7 외에도 모든 참가자들에게 ‘미스트롯2’가 의미 있는 프로그램이었기를, 진심으로 모두를 응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용임은 “먼저 ‘미스트롯2’에 참가한 후배들에게 ‘수고했다’ 얘기하고 싶다. 나날이 반전 하는 참가자들을 보면서 선배 가수로 뿌듯한 마음을 갖게 됐다”며 “마스터로 참가해 영광이었다. 마스터들에게 비판의 소리도 많았지만 공정하고 정확한 심사를 하려고 고심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붐은 “이제 주사위는 던져졌다. 결승! 탑7! 여기까지 올라 오신 것 자체로도 너무나 축하 드린다. 지금까지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도 너무 감사드리고 수고하셨다. 퍼포먼스 협회 붐 마스터는 끝까지 응원하고, 끝까지 박수쳐 드리고, 함께 읏짜! 하도록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신지는 “늘 그랬지만 참 실력 있는 분들이 많다는 걸 다시금 느꼈고, 과분한 자리에서 마스터로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스러울 뿐“이라며 ”마지막 무대에 온 힘을 다할 결승 진출자들을 응원하겠다”고 지지를 보냈다. 장영란은 “사실 가수가 아니라 마스터로 참가하는 것이 부담감이 있었다. 하지만 평범한 귀를 가진 주부의 마음으로 더 응원하고 힘을 주기로 마음을 바꿨다”며 “어떤 슈퍼 스타가 나와서 온 국민을 즐겁게 해주고 그 아름다운 목소리로 우리의 마음을 울리고 치료하게 해 줄지, 많이 떨리고 설렌다. 그분들의 앞날을 응원한다”고 강조했다.

제작진은 “이제 3개월간의 치열했던 시간을 마무리하는 순간이 도래했다. K-트롯을 전 세계에 알릴 ‘글로벌 여제’의 탄생을 앞두고 제작진 역시 벅찬 마음”이라며 “마지막까지 긴장감 속에서 결전을 치를 TOP7과 더불어 ‘미스트롯2’와 함께 호흡해줬던 참가자들의 성장도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미스트롯2’ 11회는 2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