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안희연), '철파엠' 게스트 출연
"더 많이 사랑하는 사람 되고 싶다"
"연하남? 아직 만나보지 않았다"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그룹 EXID 출신 배우 하니(안희연)가 사랑하는 사람이 있냐는 질문에 “있다”고 답했다.

하니는 25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올해 서른 살인 하니. 이루고 싶은 꿈에 대해서는 “더 많이 사랑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나, 세상, 다른 사람들도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철은 “지금 사랑하는 사람이 있냐”고 물었고, 하니는 “네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하니가 생각했던 서른과 지금의 서른이 같냐"는 한 청취자의 질문에는 "다르다. 되게 어른일 줄 알았는데, 철없다. 근데 철들기도 싫다"며 웃었다.

하니는 지난 23일 첫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 서른'에서 아나운서 이란주 역을 맡았다. 그는 "서른 살 세 친구의 이야기다. 아직 그 나이가 낯설다는 마음을 표현한 제목"이라고 설명했다.

하니는 '아직 낫 서른'에서 연하남과 로맨스를 연기를 펼치고 있다. 실제 연하남은 어떠냐고 묻자 하니는 “연하 궁금하다. 아직 만나보지 않았다”며 “20대 때는 오빠를 만나고 싶어 한다는데 서른 때부터 연하가 궁금해지는 나이가 아닌가 싶다. 노코멘트 하겠다"고 답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