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썬, 20대와 30대 후반 비교
"인기는 영원하지 않아"
'수미산장' 스틸컷./사진제공=SKY
'수미산장' 스틸컷./사진제공=SKY


SKY, KBS 예능 ‘수미산장’에서 구혜선이 20대 초반 드라마 ‘꽃보다 남자’ 출연 당시와 30대 후반이 된 지금을 담담히 비교한다.

25일 방송되는 ‘수미산장’ 2회에서는 구혜선과 산장지기 박명수, 정은지가 모닥불 앞에서 감자와 마시멜로를 구워 먹으며 힐링 타임을 가진다. 구혜선은 히트작 '꽃보다 남자' 출연 당시를 떠올리며 “그 때는 성공만 할 때고, 지금은 여러 가지 실패를 많이 겪은 상황”이라고 답한다. 그러나 구혜선은 “사람은 계속 실패해야 하는 것 같아요. 실패를 해 봐야 인간이 되는 듯해요”라며 웃는다.

이어 그는 “20대 초반에 엄청난 성공을 했잖아요? 하지만 그 때도 저는 10여년 뒤의 저를 생각했어요. 지금의 인기는 영원하지 않고, 내 삶이나 내 길을 가야 한다고 조금은 애어른처럼 생각했죠”라고 돌아본다.

“저는 원하는 꿈을 이미 다 이뤘어요”라던 구혜선은 “만약 다시 태어난다면 하고 싶은 게 있긴 해요”라며 뜻밖의 대답을 내놓기도 한다. 생각지도 못했던 ‘꿈’에 박명수와 정은지는 깜짝 놀라고, 구혜선은 “쓸모 있는 사람이 되고 싶은데, 그 생각의 종착지가 바로 그 꿈이었어요”라고 설명한다.

구혜선이 다시 태어난다면 되고 싶다고 밝힌 ‘뜻밖의 꿈’은 25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수미산장’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