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환과 현실 노부부
찰떡 호흡 예고
"눈빛만으로 파고들어"
'나빌레라' / 사진 = tvN 제공
'나빌레라' / 사진 = tvN 제공


배우 나문희가 '나빌레라'를 통해 3년만에 안방극장 귀환을 알린 나문희가 남편과 자식들 걱정으로 잠 못 이루는 현실 어머니로 돌아온다.

22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나빌레라'(극본 이은미 연출 한동화)는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덕출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채록의 성장을 그린 사제듀오 청춘기록 드라마로 별점 만점과 평점 10점의 원작 웹툰 '나빌레라'(HUN, 지민)를 드라마화 했으며, 원작 웹툰이 많은 사람들의 인생 웹툰으로 꼽히는 만큼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작품이다.

나문희는 극 중 자식인생이 곧 내 인생이라는 생각으로 다 큰 자식들을 아직도 살뜰히 챙기는 최해남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자식들에게 짐 되지 않고 조용히 살다 가고 싶은 마음뿐인 그녀에게 어느 날 갑자기 남편 심덕출(박인환 분)이 발레를 하겠다고 선언하며 고요하던 그녀의 인생에 큰 파장이 일어난다. 이름만으로도 극에 묵직한 존재감을 선사하는 대배우 나문희는 극 중 자녀들인 정해균(심성산 역), 김수진(심성숙 역), 조복래(심성관 역)에게는 따뜻한 어머니의 모습을, 남편 박인환과는 현실감 넘치는 노부부의 모습을 보여준다고 해 기대를 높인다.

이와 관련 24일, 나문희의 첫 촬영 스틸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된다. 공개된 스틸은 박인환(심덕출 역)의 칠순 잔치의 모습을 담은 것으로 온 가족이 한데 모여 있는 상황. 인자한 미소를 띤 채 자식들을 바라보는 나문희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자식들을 그저 바라보기만해도 한없이 행복한 듯한 나문희의 눈빛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물들인다.

그런 가운데 또 다른 스틸 속 나문희는 이전과 180도 다른 걱정 한 가득 표정으로 눈길을 끈다. 늘 한결 같은 마음으로 챙겨주지만 100% 내 맘 같지 않은 자식들과 갑자기 발레를 하겠다고 나선 남편을 하루 종일 걱정하느라 조금 지친 모습. 이에 바람 잘 날 없는 인생의 황혼을 맞이한 현실 어머니 나문희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나빌레라' 제작진은 "나문희는 찰나의 눈빛만으로 마음에 깊게 파고드는 배우"라며 "우리네 어머니를 떠올리게 하는 나문희만의 눈빛과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따스하게 만들 '나빌레라' 첫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나빌레라'는 오는 3월 22일 밤 9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