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과거 일화 밝혀
악성 종양에 대장암까지
회복 비결은 '긍정의 힘'
'라디오스타' 오은영/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오은영/ 사진=MBC 제공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 오은영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시한부 선고를 받고 죽음을 준비해야 했던 과거를 회상한다.

오늘(24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아이들을 돌보느라 24시간이 모자란 엄마 아빠 4인 오은영, 송창의, 김지혜, 이지혜와 함께하는 ‘창의적인 육아의 지혜’ 특집으로 꾸며진다.

어떤 상황에도 차분하게 육아법을 제시하고, 긍정적인 기운을 뿜어내 ‘육아 멘토’로 불리는 오은영은 2008년 청천벽력 같은 6개월 시한 선고를 받았다고 고백한다.

그는 “건강검진 복부 초음파 중 담낭에 악성 종양이 의심된다더라. 몇 개월 살 수 있느냐고 물으니 6개월 정도라고 했다”고 털어놓는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담낭 내 종양 확인을 위한 수술을 앞두고, 대장암까지 진단받았다. 오은영은 “두 가지 수술을 해야 했다. 당시 아들이 초등학교 5학년이었다. 수술실로 향하는데 아들 얼굴이 해님처럼 떠올라 통곡을 했다”며 죽음을 준비해야 했던 시기에 모성애를 뜨겁게 체감했다고 고백한다.

다행히 대장암은 초기였고, 담낭 내 종양은 양성이었지만 갑작스러운 변화에 깊은 상심에 빠졌다고 한다. 오은영은 “아무리 늦게까지 일을 하고 환자를 상담해도 지치지 않았다. 그런데 암 수술 후 마음이 힘들더라”며 크게 좌절했던 당시 ‘긍정의 힘’을 회복할 수 있었던 비결을 줄 예정이다.

이어 “나는 잔소리를 싫어하는 사람이다. 우리 아이가 재수를 했는데, 그때도 잔소리를 안 했다”며 아들과의 일화를 공개한다.

‘전문가’ 아닌 ‘인간 오은영’의 이야기도 펼쳐진다. 그는 노래방에서 누군가가 알아보면 본래 애창곡 대신 발라드 위주로 노래를 선곡한다고 반전 사실을 고백하는가 하면, 20년째 ‘미스코리아 st’ 헤어스타일을 유지하는 이유와 함께 풍성한 모발 비결을 대공개 할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라디오스타’는 오늘(24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