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삼치 먹고 싶어하는 이혜성에
"듣고 있냐, 이 자식아" 전현무 소환
이혜성, 민망한듯 이수근 어깨 때려
'와와퀴' 방송 화면./사진제공=MBN, NQQ
'와와퀴' 방송 화면./사진제공=MBN, NQQ


MBN 예능 '와일드 와일드 퀴즈'에서 이수근이 대삼치를 보며 군침을 흘리는 이혜성을 짠하게 생각한 나머지 '이 자식'을 소환해 폭소를 자아냈다. 생각지도 못한 타이밍에 이 자식 기습 소환을 당한 이혜성은 곧바로 웃음이 터졌지만, 이내 민망함이 밀려온 듯 이수근에게 귀여운 투정을 부려 웃음을 안겼다.

지난 23일 방송된 '와일드 와일드 퀴즈'(이하 '와와퀴')에서는 강원도 홍천의 뻐꾸기 산장에서 둘째 날 아침과 저녁 식재료가 걸린 퀴즈를 풀고, 게임 대결을 펼치는 멤버들(이수근, 박세리, 양세찬, 이진호, 이혜성, 밥굽남)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의 하이라이트는 'NO브레인'이자 '無상식'이었던 이혜성의 반전이었다. 전날 아침 패자부활전에서 얻은 고구마밖에 먹지 못해 다리까지 풀리며 짠내를 유발했던 이혜성은 다음날 아침 퀴즈에서 1등은 물론, 2관왕에 올라 두 가지 메인 식재료를 차지했다. 그녀는 이수근과 박세리의 '특급 보살핌'으로 든든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조식을 즐길 수 있었다.

배가 부르자 여유가 생긴 이혜성은 이수근의 짓궂은 장난을 확장시키는 예능감까지 발휘했다. 이수근은 티격태격하는 양세찬과 이혜성을 보며 “둘이 잘 어울린다”는 무리수 멘트를 던진 것. 예능 베테랑인 양세찬의 뇌마저 정지시킨 이수근의 농담을 이혜성이 능숙하게 받아냈다. “내가 결혼했어요?”, “내가 유부녀예요?”라는 발연기 콩트까지 선보인 이혜성 앞에서 양세찬은 “형수님 이러시면 안 돼요”라고 애원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알을 막 깨고 나온 '예능 아기새' 이혜성의 비상에 기대가 쏠린 가운데, 저녁 퀴즈에서 이혜성은 '불패 신화'의 주인공인 좌세찬-우진호를 등에 업고 호기롭게 박세리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러나 승리의 여신은 '국민 영웅' 박세리의 차지. 접전 끝에 역전패를 당한 양세찬과 이진호는 좌세찬-우진호 콤비의 해체를 선언했다.

1m20cm의 초대형 삼치를 획득한 OB팀(이수근, 박세리, 밥굽남)은 삼치 철판구이와 숯불구이, 삼치 조림 등 대삼치 3세트를 완성했다. 특히 구이에 일가견이 있는 밥굽남과 양념 요리 실력자인 박세리가 만나자 시너지가 폭발, 환상의 대삼치 저녁 식탁이 순식간에 차려졌다. '굶트리오' 양세찬, 이진호, 이혜성은 대삼치의 비주얼과 냄새에 OB팀 곁을 한시도 떠나지 못한 채 “맛있겠다”, “배고프다”를 연발하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특히 단 한 번도 저녁을 먹지 못한 '저녁 상습 밥굶녀' 이혜성이 전날 홍천 한우 짝갈비와 대삼치 중 대삼치를 더 먹어 보고 싶다면서 “이렇게 큰 삼치는 본 적이 없다”고 하자 장난기가 발동한 이수근은 “듣고 있냐 이 자식아. 큰 삼치 먹고 싶으시단다”라고 영상편지를 띄워 폭소를 유발했다. 모두가 알고 있지만, 직접적인 언급은 피하는 이수근의 화끈한 이 자식 소환은 이날 웃음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와와퀴’는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