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허경환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비디오스타' 허경환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허경환이 올해 사업 매출액 목표를 밝혔다.

허경환은 지난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이날 허경환은 '비디오스타'를 위한 최초 공개라며 "3년 전 매출액이 90억 원, 2년 전 매출액은 170억 원, 지난해에는 매출 350억 원을 돌파했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허경환은 11년째 닭가슴살 식품 유통업체를 운영 중이다. 그는 "올해 1월 매출액은 작년 두 달의 매출액을 기록했다"면서 "올해 매출액 목표는 600억 원이다"고 말했다. 이어 "양계장만 지나가면 닭들이 뒷걸음질 친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특히 이날 함께 출연한 김승현은 허경환이 결혼을 하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외모를 많이 본다"고 지적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허경환은 "지금은 바뀌었다. 힘든 일이 있어도 만나면 기분 좋은 사람이 이상형"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허경환이 운영하던 회사에서 20억원대의 회삿돈을 빼돌린 동업자가 1심에서 징역 3년 6개월과 벌금 1000만원을 선고받았다. 동업자가 빼돌린 회사자금은 총 27억3000여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허경환은 SNS를 통해 "개그맨은 웃음을 줘야지 부담을 주는건 아니라 생각해서 꾹꾹 참고 이겨내고 조용히 진행했던 일이였는데 오늘 기사가 많이 났다"며 "좀 비싼 수업료지만 덕분에 매년 성장하고 회사는 더 탄탄해진 것 같다"고 심경을 밝혔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