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김승현 "2세 계획 중이다"
"모든 명의 아내로 바꿀 수 있어"
'비디오스타' 김승현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김승현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김승현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2세 계획을 전한다.

23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찐친이라기엔 어딘가 허전한 친구' 특집으로 허경환, 전진, 김승현, 김형준이 출연한다.

김승현은 지난해 1월 방송작가 장정윤과 결혼했다. 달콤한 신혼을 보내고 있는 김승현은 "2세를 계획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방송에서 파파금파에게 '자식 운이 들어왔다'고 지목 받은 박나래가 자신의 기운을 전하자 김승현은 기뻐했다.

MC들이 "아내를 위해 무엇까지 할 수 있냐"고 질문하자 김승현은 "모든 명의를 아내의 것으로 바꾸겠다"고 대답했다. 이에 전진은 "아내를 위해 죽을 수도 있다"고 말해 김승현을 당황하게 했다. 두 사람은 불꽃 튀는 사랑꾼 배틀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김승현의 숨겨져 있던 예능감도 만나볼 수 있다. 그는 "개그에 목말라 있었다"며 직접 손으로 써온 성대모사 리스트를 공개했다. 나훈아, 최양락, 조용필, 한석규, 이적 등 십여 명의 성대모사를 준비해온 김승현은 모두의 기대 속에 성대모사를 시작했다. 하지만 의욕과 달리 어설픈 성대모사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대모사를 끝까지 해내는 김승현에게 박수를 보낼 수 밖에 없었다.

김승현의 숨겨져 있던 예능감은 23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