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보통 여자와 좀 달라"
김수미 "결혼하면 청첩장 보내"
'수미산장' 스틸컷./사진제공=SKY, KBS
'수미산장' 스틸컷./사진제공=SKY, KBS


SKY, KBS 예능 ‘수미산장’의 첫 번째 손님 구혜선이 산장 주인 김수미와 쫄깃한 캐스팅 밀당을 벌인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수미산장’ 2회에서는 구혜선이 김수미와의 티타임을 가지며 “제가 사실 로맨틱한 면도 없고, 보통 여자와 좀 달라서 남자들도 매력을 느끼거든요”라고 자신의 성격에 대해 진솔하게 고백한다.

하지만 김수미는 “네가 감독 하면 배우가 피곤할 것 같아서 나는 네 영화 안 해. 아무리 개런티 많이 주고 좋은 역할이라도 안 해”라고 못을 박았다.

구혜선은 “저 나름대로 합리적인 사람이에요. 저는 제 사람이라면 아무것도 요구 안해요”라고 다시 설득에 나섰다. 그러나 김수미는 “영화를 찍으면 스태프가 70~80명인데, 다 ‘내 사람’일 수는 없잖아? 네가 감독 하면 나하고 싸울 것 같아”라고 답해 다시 한 번 구혜선을 진땀나게 했다.

그러다가도 김수미는 구혜선에게 “혹시 결혼하게 되면 청첩장은 꼭 보내”라고 따뜻하게 당부하고, 구혜선도 김수미에게 솔깃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캐스팅을 위한 비장의 설득에 나선다.

구혜선의 진솔한 인생 고백과 ‘산장 주인’ 김수미에 대한 러브콜 성공 여부는 오는 25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수미산장’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