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재덕, 김청 남친?
"못 가는 거 아니지?"
다정하게 팔짱 산책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선우재덕이 김청에게 결혼에 대해 물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는 김청의 절친 선우재덕이 출연했다. 두 사람은 다정하게 팔짱을 끼고 거리를 산책했다.

선우재덕은 김청에게 "이제 시집은 안 갈거지?"라고 물었고, 김청은 "안 가. 이제"라고 잘라 말했다.

이에 선우재덕은 "못 가는 거 아니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청은 "좋은 지인들하고 자유롭게 맘 편히 살래. 고맙다. 내 애인 돼줘서"라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