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질 떨어질 듯"
돈 빌려주고 못 받아
화사가 빌려달라고 하면?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솔라와 서장훈이 한 사연의 내용에 분노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솔라와 서장훈이 '돈 안 갚는 동창, 어떻게 해야 할까요?'라는 고민 의뢰인의 사연을 듣는 모습이 그려졌다.

의뢰인은 동창에게 돈을 빌려줬고, 오히려 미안하다고 사과를 하는 상황이 담긴 문자 내용에 서장훈과 솔라가 분노했다.

이를 본 솔라는 "너무 화가 나서 삶의 질이 떨어질 것 같다"라며 의뢰인의 고민을 적극 공감했다.

이어 "빌려준 돈 못 받아봤냐"는 서장훈의 질문에 솔라는 "나는 정말 안 빌려준다"라고 딱 잘라 말했다. 서장훈은 "만약에 화사가 5000만원 빌려달라고 하면 어떻게 할 거냐"고 물었고, 솔라는 "물론 갚겠지만 안 받을 생각으로 빌려주긴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솔라는 "이 친구는 애초에 줄 생각이 없었던 것 같다. 생각보다 쉽게 빌려주니까 그런 것 같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