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불면증 고민 의뢰
"요새 많이 자야 2시간"
"건강하게 활동 하고 싶어"
'물어보살' 101회/ 사진=KBS Joy 제공
'물어보살' 101회/ 사진=KBS Joy 제공


가수 청하가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오늘(22일) 방송되는 '무엇이든 물어보살' 101회에는 청하가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청하는 요즘 불면증 때문에 잠을 이루지 못한다고 털어놓는다. 최근 여러 가지 압박과 건강에 대한 고민으로 많이 자야 2시간밖에 자지 못한다고 한다.

특히 청하는 "주변 사람에게 피해가 될까봐 (일을 이어왔다)"며 "이번에 아프면서 깨달은 게 있다. 조금은 슬펐고 원망스러웠던 부분이 있었다"고 털어놓는다. 또한 "건강하게 활동 하고 싶은데" 라며 자신의 신체 비밀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에 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은 "평소 춤 추는 모습만 봐서 에너지 넘치는 사람이라 생각했는데"라고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며 진심이 담긴 조언을 건넨다다. 특히 부담감을 안고 있는 청하를 위해 '보살표' 깜짝 선물을 선사해 깊은 감동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무엇이든 물어보살' 101회는 오늘(2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