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승 모친 출연
"운동 너무 고팠다"
양치승, 눈시울 붉어져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호랑이 관장 양치승이 다시 돌아왔다.

21일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장기간 휴업에 들어갔던 양치승의 체육관 재개관날 이야기가 그려진다.

휴업 42일 만에 문을 열게 된 양치승은 당일 꼭두새벽부터 체육관에 나와 회원 맞이 준비에 나섰다.

긴장 반 설렘 반으로 오픈 시간을 기다리던 양치승은 그동안 운동에 목말랐던 열혈 회원들이 새벽부터 찾아오자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한껏 들뜬 양치승은 회원들에게 스페셜 트레이닝을 해 주는 등 의욕 충만한 모습을 엿보이기도 했다.

이와 동시에 휴업 기간 동안 운동을 전혀 하지 못해 엉망이 된 근조직의 몸 상태를 보고 충격을 받은 양치승은 첫날부터 혹독한 지옥 훈련을 시켰다는데. 이 과정에서 양치승은 잃어버린 근육을 되살려 줄 ‘좀비업’ 운동을 개발했다고 해, 더욱 강력하게 돌아온 호랑이 관장의 새로운 운동법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날 양치승은 20년 만에 처음으로 아들의 일터에 찾아온 어머니의 깜짝 방문에 눈시울을 붉혔다.

어머니는 아들이 일하는데 방해될까 그동안 한번도 찾아오지 않았고, 양치승도 어머니가 걱정할까 체육관을 닫았다는 말조차 하지 못했다고 해 출연진들의 가슴을 찡하게 만든 양치승 모자의 이야기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양치승의 체육관 재개관 현장은 21일 오후 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볼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