넉살 "'고등래퍼' 영원하길"
"페이 협업에서 마찰 있었다고"
"이번 시즌 관전포인트=박빙"
'고등래퍼4' MC 넉살/ 사진=Mnet 제공
'고등래퍼4' MC 넉살/ 사진=Mnet 제공


래퍼 넉살이 '고등래퍼' 시리즈에 3년 연속 MC로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19일 열린 Mnet '고등래퍼4'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고등래퍼3' 우승자인 래퍼 이영지가 사회를 맡았으며 최효진CP, 이진아PD, MC 넉살을 비롯해 프로듀서 더 콰이엇, 염따, 사이먼 도미닉, 로꼬, 창모, 웨이체드, 박재범, pH-1, 우기가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고등래퍼4'는 국내 최초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랩 대항전을 그린 프로그램이다. 2017년 첫 선을 보인 이래 실력 있는 지원자들을 발굴함과 동시에 세상에 외치는 10대들의 이야기를 랩으로 풀어내 화제를 모았다. 이번 시즌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1만 2000여명의 지원자가 몰렸으며 힙합신 최정상 뮤지션들이 총출동해 기대를 높였다.

넉살은 3시즌 연속 출연 소감을 묻자 "요즘 방송 출연을 많이 하니까 고정의 매력은 두 말할 것이 없다. 페이 협업에서 마찰이 있다고 들었는데 잘 맞은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며 "'고등래퍼'가 영원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어 "나는 구경만 하는 입장이라 즐길 수 있다. 승리 팀과 패한 팀 프로듀서의 표정을 보면 재밌다"며 "나도 몰래 뒤에서 프로듀서에게 참가자들 추천하고 피드백을 준다. 보는 눈이 비슷하다보니까 의견도 비슷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번 시즌 관전포인트에 대해 넉살은 "박빙"이라고 했다. 그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처럼 상위권, 하위권이 없다. 언제든 판세를 뒤엎을 수 있고 매회 친구들의 실력이 발전되는 걸 보는 게 즐겁다"고 말했다.

'고등래퍼4'는 19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