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아티스트 영입 無"
"CJ가 재투자하면 가능"
"그게 아니면 힘들다"
'고등래퍼4' 프로듀서 창모(왼쪽), 웨이체드/ 사진=Mnet 제공
'고등래퍼4' 프로듀서 창모(왼쪽), 웨이체드/ 사진=Mnet 제공


가수 박재범이 자신이 운영하는 소속사 재정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열린 Mnet '고등래퍼4'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고등래퍼3' 우승자인 래퍼 이영지가 사회를 맡았으며 최효진CP, 이진아PD, MC 넉살을 비롯해 프로듀서 더 콰이엇, 염따, 사이먼 도미닉, 로꼬, 창모, 웨이체드, 박재범, pH-1, 우기가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고등래퍼4'는 국내 최초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랩 대항전을 그린 프로그램이다. 2017년 첫 선을 보인 이래 실력 있는 지원자들을 발굴함과 동시에 세상에 외치는 10대들의 이야기를 랩으로 풀어내 화제를 모았다. 이번 시즌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1만 2000여명의 지원자가 몰렸으며 힙합신 최정상 뮤지션들이 총출동해 기대를 높였다.

박재범은 심사 기준에 대해 "이번에는 다 잘해서 기준치가 상당히 높아졌가. 그래서 치열했다"며 "랩은 스킬적으로 다 잘하는데 자기만의 색깔이나 우리가 좋아하는 그루브, 아우라가 있는 친구들을 뽑았다. 다 잘해서 고민된 적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전포인트를 묻자 "다 잘하니까 특출난 에이스가 없다"며 "어떻게 보면 아쉬울 수도 있지만 그만큼 다 잘하니까 재밌는 부분도 있다"고 귀띔했다.

참가자들은 회사로 영입할 의사를 묻는 질문에 박재범은 "우리 회사에 사람이 너무 많다"며 "컴필레이션 앨범 준비때문에 자금이 타이트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아직 새로운 친구를 영입할 여유가 없다. 이러다 파산할 수도 있다"며 "CJ가 재투자를 하면 가능한데 그게 아니면 힘들다"고 했다.

이에 사이먼도미닉이 'AOMG는 어떠냐'고 하자 박재범은 "하이어뮤직에는 어렵지만 AOMG에는 가능하다"고 희망을 열어뒀다.

'고등래퍼4'는 19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