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산장' 출연한 구혜선
"13년간 수면제 복용"
"사랑하고 있다" 고백
'수미산장' 구혜선 /사진=KBS
'수미산장' 구혜선 /사진=KBS


배우 구혜선이 '수미산장'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18일 첫 방송된 KBS '수미산장'에 출연한 구혜선은 "맛있는 거 얻어먹으려고 왔다"고 했다.

그는 함께 온 반려견 감자에 대해 "저와 가장 가까운 친구"라며 "내가 어떤 사람이어도 항상 용서해주고 사랑하는 느낌"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공개된 예고편에서 구혜선은 "여배우에 대해, 성격은 이래야 한다고 한다. 악플은 저도 보는 편인데 일단 신선하지 않다. 내가 곱게 자란 줄 안다"며 웃었다.

김수미는 구혜선에 대해 "적절한 때를 못 만났을 뿐 굉장한 엔터테이너고, 까탈스럽고 친구 없게 생겼다"며 "네가 감독한 영화 안해 싸울 것 같아. '빨리 찍어' 할 것 같다. 돌아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구혜선은 처음으로 13년 간 수면제를 복용한 사실을 고백했다. 그는 "일 하면서 잠을 자는 걸 뇌가 잊어버린 거다"라고 털어놨다.

'외롭지 않냐'는 질문에 구혜선은 "저 연애 많이 한다"면서 "널린게 남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구혜선은 "제가 사랑을 하고 있다"고 했고, 김수미는 "결혼까지 갈때는 청첩장 꼭 보내라"라고 말해 다음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구혜선은 지난해 7월 배우 안재현과 이혼했다. 이후 '전지적 참견 시점', '페이스아이디'를 통해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