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가흔, 이상형으로 김도균 선택
"천인우, 만날 수 있지만 불편할 것 같아"
사진=채널A '프렌즈' 방송 화면.
사진=채널A '프렌즈' 방송 화면.


오영주와 이가흔이 ‘하트시그널’ 후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지난 17일 채널A 새 예능 ‘프렌즈’가 첫 방송 됐다. ‘프렌즈’는 ‘하트시그널’ 제작진과 시즌별 출연자들이 다시 뭉쳐 청춘 남녀들의 일상과 우정, 연애 이야기를 담은 청춘 관찰 프로그램.

이날 첫 번째 프렌즈로 등장한 인물은 시즌2 오영주. 처음으로 독립한 집에서 오영주는 리얼한 일상을 보여줬다. 잠에서 깨자마자 다시 누워 SNS를 하는 모습에 스튜디오에 있던 이들이 폭풍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오영주는 랜덤 뽑기를 통해 나온 친구와 시간을 보냈다. 그 주인공은 시즌3 이가흔. 두 사람은 막걸리를 마시며 공통 관심사를 공유했다. 오영주의 집으로 장소를 옮긴 두 사람은 페디큐어를 하며 진솔한 이야기를 이어 나갔다.

오영주가 ‘하트시그널2’에 나왔으면 누굴 최종 선택했을 것 같냐고 묻자 이가흔은 “(김)도균”이라고 답했다. 너드한 스타일이 이상형이라면서 시즌2에서는 김도균이 그렇다며 관심을 드러낸 것.

“(방송으로 볼 때) 제일 몰라서 놀랐던 건 뭐가 있어?”라는 질문에 오영주는 김현우와의 일을 언급하기도 했다. 오영주는 “현우 오빠랑 나랑 엇갈렸을 때가 있었다. 진짜 몰랐다. 엇갈린 줄도 몰랐다. 그게 너무 충격이었다”며 “그런 생각도 들었다. 살면서 우리는 몰랐지만 엇갈린 순간들이 얼마나 많을까”라고 말했다.

이가흔은 친구 뽑기 대상 중 불편한 인물로 천인우를 꼽았다. 이가흔은 “난 만날 수 있다”면서도 “아무렇지 않지는 않을 것 같다. 왜냐하면 서로 연락 안 하고 지낸다고 해도 그것 때문에 분명히 서로가 서로에 대한 질문들을 엄청 많이 받았을 거다. 제일 많이 받은 질문들이 ‘천인우랑 어떻게 됐어?’였다. 그걸 너무 많이 들었다. 그 오빠도 나랑 마찬가지일 거 아니냐”고 설명했다.

이어 이가흔은 오영주에게 “현우 씨랑 언니도 서로한테 그러지 않을까?”라며 “예를 들어 언니를 좋아하는 남자면 자꾸 그분이랑 자기를 비교하는 거지”라고 했다. “알려진 전 썸 이런 느낌”이라는 이가흔의 말에 “그럴 수도 있을 것 같아”라고 한 오영주는 “나는 만날 때 이 프로그램을 안 본 사람을 선호한다”고 했고, 이가흔도 공감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