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안식년 이유
"무대가 처형대처럼 느껴져"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가수 김범수가 급성 후두염으로 생겼던 트라우마를 고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김범수, 강다니엘, 양치승, 박영진이 게스트로 함께했다.

이날 김범수는 근황에 대해 “지난해 연말 제주 살이를 마치고 이제 올라와서 적응 중”이라며 “목 상태도 떨어지는 것 같아서 한 해 쉬었다. 나 혼자 쉬려고 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다 같이 쉬게 되어 마음이 무겁더라”고 말했다.

급성 후두염으로 20주년 콘서트를 취소했던 김범수. 그는 “재작년 데뷔 20주년을 맞아 모든 에너지를 쏟아서 공연을 준비했다. 전날까지도 전조가 없었고 병원에서도 아무 말이 없었다. 그런데 공연 당일 아침에 일어났는데 목소리가 심상치 않더라. 바로 옆에 있는 사람과도 대화가 안 될 정도였다. 병원에 갔더니 선생님도 놀라더라. 어제 온 사람과 오늘 온 사람이 전혀 다른 사람이라고 했다. 잠도 잘 잤고, 제 루틴대로 다 했다. 급성 후두염 판정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김범수는 “공연장으로 돌아오는데 이미 수많은 차들이 주차장으로 향하고 있었다. 그럴 때 압박감은 이루 말할 수 없더라. 당시 공연 첫 곡이 ‘오직 너만’이었는데 시작부터 초고음인 노래였다. 관객들에게 목 상태를 보여주기 위해 한 곡을 부르고 무대에 내려왔고, 한 분씩 사과드렸다. 이후로 무대가 처형대처럼 느껴졌고 무대에 오르려고 하면 트라우마가 오더라”면서 “회사와 지인에게 ‘내년에는 좀 쉬어야겠다’고 선전포고를 하고 휴식하고 왔다”고 밝혔다.

김범수는 급성 후두염 진단과 그 후 생긴 무대 공포증 때문에 지난해 안식년을 보냈다. 최근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