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배우 6인 출격
김응수, 느와르 같은 무대
구혜선, 노래에 랩까지
'사랑의콜센타' 배우6 특집/ 사진=TV조선 제공
'사랑의콜센타' 배우6 특집/ 사진=TV조선 제공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의 TOP6가 명품 배우 6인과 노래대결을 펼친다.

오는 19일 방송될 ‘사랑의 콜센타’ 43회에서는 TOP6(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배우6(김응수, 민우혁, 강은탁, 구혜선, 박진주, 갈소원)와 대결은 물론 다양한 듀엣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엇보다 지금까지 ‘사랑의 콜센타’에 등장했던 다수의 게스트들은 망가짐을 불사하고 많은 것을 내려놓은 만큼 명품배우 6인들 또한 지금껏 보지 못했던 반전 매력을 유감없이 발산한다. 처음에는 “연기할 때 보다 더 떨린다”며 긴장하던 6인은 어느새 TOP6과 함께 춤을 추고 즐기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낼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김응수는 남자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진한 감성의 노래를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가 나훈아의 ‘영영’을 마치 느와르를 연상시키는 영화 같은 무대로 선보이면서 현장을 단숨에 사로잡은 것. 특히 여유롭게 툭툭 내뱉으면서도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김응수의 노래 실력에 TOP6는 물론이고 지켜보던 모든 사람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에 영탁이 “저희 아버지께서 불러주시는 줄 알았다”면서 김응수의 반전 무대에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아주 오랜만에 도전한 예능 나들이에 나선 구혜선은 설렘과 긴장감을 내비쳤던 것도 잠시 작정하고 나온 듯 연기는 물론이고 노래에 랩까지 그동안 감춰뒀던 다채로운 매력을 터트리며 ‘사콜’을 더욱 빛냈다.

그런가 하면 임영웅과 갈소원은 듀엣을 결성해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을 열창하며 청량한 무대를 완성했다. 갈소원의 순수한 목소리와 임영웅의 감성 짙은 보이스가 어우러지면서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위로와 힐링을 안겼던 것. 모두의 극찬을 쏟아진 가운데 나이를 초월한 임영웅과 갈소원의 특별한 듀엣 무대에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제작진은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과 출중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킨 배우6가 TOP6와 어우러지며 폭발적인 흥의 무대가 속출했다”며 “금요일 밤, ‘연기의 신과 함께’ 특집으로 따뜻하고 유쾌한 시간을 보내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43회는 오는 1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