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父 외도 과거 고백
"어머니, 상대의 옷차림까지 알더라"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방송 화면.


방송인 이영자가 아버지의 외도 상대가 여러 명이었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남편의 외도와 관련된 사연이 소개되자 이영자는 "우리 어머니는 아버지가 누구랑 바람피웠는지 평생 기억하더라“고 말을 꺼냈다.

이어 “아버지가 혼선을 주려고 했는지 바람 상대가 한 명이 아니었다. 여러 명이라서 난 헷갈렸는데 어머니는 다 기억했다. 상대의 옷차림까지 알더라. 사랑하는 사람에게 줄 수 있는 가장 큰 상처는 외도인 듯하다"고 고백했다.

이영자는 "아버지가 돌아가실 때까지 부모님이 결혼 생활을 유지했다. 떨어져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듯하다. 공식적인 별거는 아니었지만 아버지가 사업 때문에 1년에 2번 정도 집에 오셨다. 아버지가 매일 들어오셨다면 전쟁 같은 하루하루였을 것"이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