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운,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출연
훈훈한 연하남 매력 뽐내
로운, 자연스러운 연기 '선배, 그 립스틱' 이끌어
/사진=FNC엔터테인먼트, JTBC 스튜디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JTBC 스튜디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로운의 활약이 돋보인다.

로운은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 같은 회사 선배 윤송아(원진아 분)와 연애 중인 후배 채현승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호평 받고 있다. 15, 16일 방송된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 채현승은 윤송아를 향한 순애보 짝사랑에 마침표를 찍고 진짜 연인으로 발전해 본격 로맨스를 이어가 시청자를 더욱 설레게 만들었다.

여기에 로운은 적재적소에 애드리브를 통해 오피스 스토리에 힘을 더하고 있다. 또한 로운의 흠잡을 때 없는 비주얼 역시 로맨스 코미디라는 장르에 특장점으로 작용, 여심을 단단히 사로잡았다.
하이퍼 리얼리즘 생활 연기
/사진=FNC엔터테인먼트, JTBC 스튜디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JTBC 스튜디오
로운이 연기하는 채현승이 매력적인 이유는 연하남의 직진 로맨스도 있지만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 때문도 있다. 로운은 무의식중에 일상에서 나오는 행동, 버릇, 표정을 캐릭터에 녹여 익숙함과 자연스러움을 더했다. 특히 회사에서 선배를 대하는 격식 있는 태도와 가족과 있을 때의 편안한 모습을 확연히 대비시킨 그의 일상 연기는 시청자의 공감을 사는데 한몫하고 있다.
판타지같은 완벽 비주얼
/사진=FNC엔터테인먼트, JTBC 스튜디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JTBC 스튜디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기에 드라마화가 되기 전부터 독자들의 머릿속에 판타지 같은 남주를 상상케 했다. 여기에 로운의 훈훈한 비주얼은 흠잡을 데 없는 채현승 캐릭터에 힘을 더한다. 뚜렷한 이목구비, 우월한 기럭지, 세련된 분위기는 원작을 찢고 나온듯한 완벽한 채현승의 이미지를 구현했다. 여기에 탄탄한 연기력, 안정적인 발성까지 조화를 이루며 명실상부 주연 배우로서의 성장을 확인시켰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