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VS 그렉, 소울 애드리브 대결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가수 김범수가 그렉과 함께 ‘보고 싶다’를 열창한다.

17일 MBC ‘라디오스타’ 측은 ‘김범수가 그토록 보고파한 남자?’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선공개했다.

이날 ‘라디오스타’는 각 분야에서 경이로운 존재감을 뽐내고 있는 4인 김범수, 강다니엘, 양치승, 박영진과 함께하는 ‘경이로운 방문’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범수는 급성 후두염 진단과 그 후 생긴 무대 공포증 때문에 지난해 안식년을 보낸 사연을 들려준다. 신곡 ‘초점’ 최초 무대도 선보인다.

무엇보다 김범수는 자신의 히트곡 ‘보고 싶다’를 ‘라디오스타’ 버전으로 꾸민다. 선 공개 된 영상에서 김범수는 “특별한 ‘보고 싶다’ 무대를 만들고 싶었다. 같이 부를 사람을 초대했다”며 싱긋 웃어 보였다.

이어 무대에 오른 김범수는 전주만으로 뭉클함을 자아내는 명곡 ‘보고 싶다’를 불렀다. 수천 번 들어도 깊은 감탄을 자아내는 노랫말과 멜로디, 그리고 김범수의 목소리가 귀 호강 타임을 선물했다.

이윽고 김범수가 예고한 특별한 손님이 등장해 반가움을 자아냈다. ‘보고 싶다’를 본인만의 스타일로 불러 화제를 모은 그렉이 그 주인공이다.

그렉은 특유의 소울이 뚝뚝 흐르는 가창력으로 김범수와 호흡을 맞췄다. 김범수는 담백하면서도 애절한 평소 창법 대신 한 음 한 음을 꾸미는 세상 화려한 소울 가득 창법으로 ‘보고 싶다’를 열창했다. 그렉표 ‘보고 싶다’를 모창한 것.

이어 김범수와 그렉은 어디서도 볼 수 없던 경이로운 소울 애드립 맞대결을 펼쳤다. 김범수는 ‘국내 최고 보컬리스트’ 답게 클래스를 증명하는 애드립을 발사했다. 그렉은 이를 이어받아 이른바 소울 충만 ‘그렉 창법’을 자랑해 귀 호강 타임을 완성했다.

영상 말미에는 그렉이 김범수, 강다니엘, 양치승, 박영진과 함께 토크에 합류하는 장면이 담겨 본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김범수와 그렉의 경이로운 소울 애드립 맞대결 현장은 오늘(17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