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나야!' 제작발표회
최강희 "제목부터 궁금했다"
"드라마로 위로 받고 싶었다"
'안녕? 나야!' 배우 최강희/ 사진=KBS2 제공
'안녕? 나야!' 배우 최강희/ 사진=KBS2 제공


배우 최강희가 KBS2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7일 오후 '안녕? 나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으며 이현석 PD, 배우 최강희, 김영광, 이레, 음문석이 참석했다.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최강희 분)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이레 분)가 찾아와 나를 위로하는 과정을 그린다.

최강희는 꿈도, 목표도, 희망도 없이 태어난 김에 사는 조아제과 계약직 직원 37세 반하니 역을 맡았다.

이날 최강희는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이 드라마가 캐스팅을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제목부터 너무 궁금했다"며 "제가 청소년 드라마를 정말 많이 했고 그런 걸 좋아하는데 이번에는 아이들의 성장드라마가 아니라 어른들의 성장이어서 흥미로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위로를 받고 싶은 부분도 있었던 것 같다"며 "SNS를 하다보니 남과 비교하게 되는데 '네 스스로도 괜찮다'는 말을 드라마를 통해 듣고 싶었던 것 같다. 시청자분들도 그렇게 봐주시길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녕? 나야!'는 17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