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빈, '맛남의 광장' 출격
남다른 감자 사랑
'맛남의 광장' 스틸컷./사진제공=SBS
'맛남의 광장' 스틸컷./사진제공=SBS


SBS 예능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이 배우 이선빈에게 감동의 추억 여행을 선사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맛남의 광장’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드라이브스루 광장을 통해 시민들을 만나는 모습이 담긴다. 정준호, 송소희와 함께 시민들과 ‘맛있는 만남’을 펼쳐 화제를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는 배우 이선빈이 출연할 예정이다.

백종원 표 곱창 국수가 완성되자 드라이브스루 광장을 찾은 시민들은 본격적으로 맛을 보기 시작한다. 시민들은 속까지 개운해지는 얼큰한 국물 맛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특히 곱창 국수를 그릇째 원샷 하는 시민의 모습이 포착돼 그 맛을 궁금케 한다. 매운 음식을 잘 못 먹는 맵린이 손님들을 위해 준비한 쪽파 기름 간장 국수 또한 남녀노소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는다.

곱창 국수와 쪽파 기름 간장 국수 나눔이 성황리에 끝난 후 또 다른 초대 손님이 등장한다. 인형 미모의 소유자 이선빈이 세 번째 ‘농산물 대변인’으로 ‘맛남의 광장’을 찾은 것. 이선빈이 평소 좋아하던 특산물을 들고 오자 멤버들의 관심이 온통 특산물로 쏟아진다. 특산물을 더 반기는 듯한 멤버들의 짓궂은 장난에 이선빈은 “나도 왔잖아!”라며 재치 있게 서운함을 표현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선빈이 가져온 특산물은 감자. 이선빈은 어린 시절부터 감자가 소울푸드였다고 밝히며 감자를 가져온 이유를 설명한다. 또한 이선빈은 닭볶음탕이나 찜닭에서 닭고기보다 감자를 먼저 먹는다며 감자를 향한 사랑을 드러낸다.

이선빈은 백종원에게 힘들었던 연습생 시절, 배고픔을 달래주었던 감자 음식을 만들어 달라고 요청한다. 이선빈은 가족끼리 외식을 하면 꼭 가는 단골집이 있다며 감자에 대한 추억을 회상한다. 이에 백종원은 실제 이선빈의 추억이 담긴 음식을 완벽히 재현하기 위해 이선빈의 단골집에서 직접 음식을 포장해 시식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후 백종원의 음식을 맛본 이선빈은 "어릴 적 먹었던 그 맛 그대로"라며 감동의 시식 소감을 밝힌다. 농벤져스 또한 음식을 폭풍 흡입하며 리필 요청까지 쇄도했다는 후문이다. 힘든 시절 이선빈을 위로해준 감자에 얽힌 사연과 더불어 추억의 맛을 그대로 재현한 백종원 표 감자 활용 음식의 정체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맛남의 광장’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