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예전엔 일 없길 바랐는데"
"도태되면 안 된다는 생각 강해"
박명수, 깊은 공감·진심어린 조언
'수미산장' 1회 예고/ 사진=KBS 제공
'수미산장' 1회 예고/ 사진=KBS 제공


SKY와 KBS가 공동제작하는 새 예능 ‘수미산장’의 전진이 결혼 후 달라진 점에 대해 이야기한다.

오는 18일 첫 방송될 ‘수미산장’에서는 박명수, 전진, 정은지, 하니 등 ‘산장지기’ 4인이 산장 주인 김수미 없이 ‘힐링이 필요한 순간’에 대한 진솔한 대화를 나눈다.

최근 아내 류이서와 결혼에 골인해 알콩달콩한 신혼 생활 중인 전진은 “전에는 친구들을 만나서 술 한잔하고 얘기하는 게 힐링이었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며 행복하지만 새로운 불안감을 느끼는 속마음을 공개했다.

그는 “옛날에는 일이 너무 많으면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했는데, 이제 결혼하니까 내가 도태되면 안 된다는 생각이 강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내가 가장 행복한 순간은”이라며 모두의 공감을 자아낸 고백을 이어갔다.

전진의 속마음을 들은 ‘산장지기 서열 1위’ 박명수는 “누구나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있을 거야. 후배들이 계속 성장하고, 배우라면 더 젊은 배우들이 나와서 자신의 입지가 약해질까봐 불안하기 마련”이라며 “해결책은 ‘자기에게 맞는 색깔 찾기’일 것”이라고 조언했다.

‘수미산장’은 오는 18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