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부자가 개그맨 유민상, 김민경이 결혼하면 주례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우 강부자가 출연했다. 이날 유민상은 스페셜 DJ로 방송에 참여했다.

한 청취자는 "유민상, 김민경이 결혼하면 주례 봐주시겠냐"고 물었고, 강부자는 "유민상, 김민경 결혼하느냐"며 화들짝 놀랐다.
강부자 /사진=방송 캡쳐
강부자 /사진=방송 캡쳐


그러면서 "어무 잘 어울린다"면서 "아직 주례는 안해봤는데 두분이 결혼하면 1호로 주례 해줄 수 있다"고 약속했다.

유민상은 당황한 기색을 드러내면 "이렇게 일이 커지면 안된다"며 거부했다.

강부자는 이날 '축구 매니아'로서의 면모를 입증했다. 그는 "축구를 너무 좋아해서 아직도 유럽에서 축구를 하면 밤을 샌다"며 "요즘 '골 때리는 그녀들', '뭉쳐야 찬다'를 너무 좋아한다"고 말했다.

강부자는 최근 최백호 작곡의 노래 '나이 더 들면'을 발매해 가수에 도전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