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요미, '최파타' 출연
"'미스트롯' 나갔지만 통편집"
"진짜 못했나 보다"
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가수 요요미가 TV조선 '미스트롯'에 참가해 통편집 당했다고 발혔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뮤지컬 배우 함연지와 가수 요요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화정은 “요요미가 박진영과 ‘촌스러운 사랑노래’를 함께 불렀다”고 말했다. 이에 요요미는 “박진영 PD님이 곡에 맞는 가수를 찾으려고 오디션을 봤다. 하드 대방출이라고 JYP 소속 가수들이 아닌 다른 가수들한테 곡을 주는 프로젝트였다. 촌스러운 이미지에 맞았는지 제가 합격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최화정이 “요요미는 목소리가 영화 더빙을 해도 되겠다”고 하자 요요미는 “목소리가 진짜 콤플렉스였다. 왜 이렇게 냥냥 거리나 싶었다. 지금은 '애니메이션 더빙해도 되겠다' 할 정도로 너무 좋아해주신다”고 밝혔다.

“안 좋은 이야기를 들었던 적이 있나"는 질문에 요요미는 “데뷔 후 ‘미스트롯’에 나갔다. 그런데 통편집 됐다. 진짜 못했나 보다”라며 “좌절은 안 했는데 무대 위에서 노래하는 가수가 행복해야 한다는 걸 깨달았다. 데뷔 후 첫 오디션이라 진짜 떨리고 욕심도 많았다. 작가님이 예능적인 면을 원하셨던 것 같은데 저는 다큐로 받아들였다. 정말 심각하고 진지했다. 예고편과 리액션 장면에는 등장했지만 무대는 방송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