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인' TOP3 기자 간담회
"기쁨과 걱정 함께 들어"
"이승윤만 보면 먹을 거 사주고 싶어"
'싱어게인' 정홍일./사진제공=JTBC
'싱어게인' 정홍일./사진제공=JTBC


가수 정홍일이 이승윤을 "배고픈 가수"라 정의했다.

16일 오전 JTBC 예능 ‘싱어게인’ TOP3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싱어게인'은 방송 최초로 모든 참가자를 이름이 아닌 번호로 부르는 번호제를 도입한 오디션 프로그램. 과도한 경쟁 구도와 자극적인 편집에서 벗어나 감동과 힐링을 선사하며 일명 '순한 맛 오디션'으로 호평 받았다.

이날 정홍일은 "많은 사랑을 받다보니 익숙해지는 시간이 필요했다. 기쁨과 걱정이 함께 들더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정홍일은 "'싱어게인'을 통해 대중음악 속 록 장르에 대한 답을 찾은 것 같다. 앞으로의 음악은 많은 이야기들이 담겨있는 록음악이나 대중음악을 하고 싶다"고 소망했다.

앞서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은 본인을 '나는 배아픈 가수다', '나는 대중음악이 가능한 정통 헤비메탈 가수다',' 나는 노란 신호등 같은 가수다"로 소개한 바 있다. '싱어게인'이 끝난 후 자신을 어떤 가수라 이름 지었을까. 정홍일은 '나는 대중적은 록 가수'로, 이승윤은 '나는 정통 댄스가수'로, 이무진은 '나는 이무진이다'라고 정의했다.

이에 정홍일은 "이승윤만 보면 먹는 걸 계속 사주고 싶다. 살이 계속 빠져서 늘 배가 고파 보였다. 배아픈 가수가 아니라 배고픈 가수"라며 웃었다.

향후 활동 계획을 묻자 정홍일은 "'싱어게인' 전국 콘서트에 집중하고 있다. 경연 때 보여드리지 못한 멋진 모습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무진은 "아직 내 이야기가 담긴 노래를 발표한 적이 없어서 쟁여뒀던 몇 친구들을 세상 밖으로 내보내려고 한다"고 깜짝 발표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