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인' TOP3 기자 간담회
이무진, 최종 3위
"나는 기억에 남는 무대 한 적 없다 생각"
"정홍일X이승윤, 무대 장약력 엄청나"
'싱어게인' 이무진./사진제공=JTBC
'싱어게인' 이무진./사진제공=JTBC


가수 이무진이 "나는 기억에 남을 정도의 무대를 한 적은 없다 생각한다"고 밝혔다.

16일 오전 JTBC 예능 ‘싱어게인’ TOP3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싱어게인'은 방송 최초로 모든 참가자를 이름이 아닌 번호로 부르는 번호제를 도입한 오디션 프로그램. 과도한 경쟁 구도와 자극적인 편집에서 벗어나 감동과 힐링을 선사하며 일명 '순한 맛 오디션'으로 호평 받았다.

지난 8일 방송된 최종 TOP6 결승무대에서는 30호 이승윤이 우승자로 호명됐다. 이어 29호 정홍일, 63호 이무진이 TOP3에 이름 올렸다.

이날 이무진은 “사실 경연 프로그램에서는 임팩트 있는 무대들이 유리하고 시선을 많이 받기 마련인데, 나는 기억에 남을 정도의 무대를 한 적은 없다고 생각했다. 그럼에도 좋은 결과를 얻게 돼 감사하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이에 정홍일과 이승윤은 "'여보세요' 만으로 미친 임팩트였다"고 반박했다.

'싱어게인'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묻자 이무진은 “참가 자격이 앨범을 낸 무명가수이다 보니 무명이기 전에 ‘내가 가수인가?’ 라는 질문이 먼저 떠오르더라. 난 가수라기 보단 공부하는 사람이었다. 데뷔한 사람도 아닌데 참가할 수 있다 해서 오디션 삼아 나가자는 생각에 편하게 임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무진은 “정홍일, 이승윤 형의 무대를 현장에서 바라봤을 때, 나에게 없는 게 있다. 내 무대는 편하다는 느낌은 있어도 기억에 남는 게 없는데 두 분은 무대 장악력이 엄청나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장르적으로 아직 하고 싶은 음악의 길은 정해두지 못했다. 이것저것 해보고 실험해보고 있다. 그중 하나를 ‘골목길’에 섞어봤을 뿐이지 앞으로 보일 음악은 무궁무진하다”고 자신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