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은혜, KBS 쿨FM '미스터 라디오' 출연
완벽주의 성향 고백
"작품 한 달 전부터 잠 못 자"
개그맨 윤정수(왼쪽부터), 배우 윤은혜, 개그맨 남창희. /사진제공=KBS
개그맨 윤정수(왼쪽부터), 배우 윤은혜, 개그맨 남창희. /사진제공=KBS


배우 윤은혜가 완벽주의 성향임을 고백했다.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이하 '미스터 라디오')에서다.

지난 15일 방송된 '미스터 라디오'에는 KBS 2TV 예능 '신상출시 펀스토랑'에 출연해 금손을 인증한 윤은혜가 출연해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남창희는 "MBC 예능 '천생연분'의 0표 클럽 회장 윤정수가 있다면, 이분은 '천생연분'의 퀸카 출신"이라면서 윤은혜를 소개했다. 이에 윤은혜는 "윤정수 앞에서 배우라고 소개하는 게 민망하다. 예능을 같이 할 때는 배우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윤정수는 "배우 맞다"면서도 "베이비 복스 시절부터 봐서 드라마 '궁', '커피프린스' 까지는 실수할까 봐 쫄아서 봤다. 그 후로는 편하게 본다. 정말 멋진 배우다. 너무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또한 윤은혜는 "윤정수를 떠올리면 돌고래만 생각난다"고 이야기했다. 윤정수는 "기억난다. KBS 김광수 CP가 PD이던 시절 'KBS 토요대행진'이라는 프로그램이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때 윤은혜가 참 잘 잤다. 버스에서 꾸벅꾸벅 졸며 잠만 잤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음반을 발표한 지 오래됐다"는 청취자 문자에 윤은혜는 "가수 시절을 떠올리면 왜 내가 창피해질까 생각해봤는데, 준비가 너무 안 되어있을 때 가수 활동을 시작해서 그랬나 보다. 그걸 안 보고 싶었던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윤정수는 "완벽주의인가?"라고 물었고, 윤은혜는 "완벽주의 성향이 정말 강하다. 드라마를 시작하면 한 달 전부터 아예 잠을 못 잤다. 지금은 거의 80% 좋아진 것"이라고 고백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커피 프린스' 찍을 때, 우리 엄마 식당에 왔다. 그때 식기 싹 정리한 이후 테이블까지 닦고 가서 감동받았다"며 훈훈한 목격담을 알렸고, 윤은혜는 "가정 교육을 잘 받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미스터 라디오'는 오후 4시 방영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