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X이현이, 동갑내기 모델 선후배의 극한 생존기
이현이, 한혜진 향한 '분노의 도끼질'
한혜진, 꽝손 인증
사진=MBC '안다행' 방송 화면.
사진=MBC '안다행' 방송 화면.


한혜진의 '꽝손' 면모가 이현이의 '분노'를 불렀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세계를 주름잡은 모델 한혜진과 이현이의 첫 여행기가 담겼다. 특히 이들은 '안다행' 최초 여성 절친의 빛나는 케미스트리로 사로잡았다.

그중에서도 자급자족 첫 식사를 위한 한혜진과 이현이의 좌충우돌 스토리가 6.9%(닐슨코리아 수도권)의 시청률로 '최고의 1분'에 등극, 지난주 대비 약 1% 포인트 상승을 기록했다. 이에 힘입어 2부의 전국 시청률 역시 상승세를 나타내며 '안다행'을 향한 뜨거운 사랑과 관심을 입증했다.

얼음 깨기와 장작패기, 불붙이기 등 생존을 위한 험난한 작업도 척척해내는 이현이. 그러나 한혜진은 "베어 그릴스와 MBTI가 같다"던 호언과는 달리, 장작패기부터 자연인의 도끼를 부러뜨리는 만행을 저지르며 '꽝손' 면모를 드러냈다.

결국 혼자 장작을 책임져야 했던 이현이는 한혜진을 향한 분노를 참지 못했다. 그는 "한혜진!"을 외치며 도끼를 힘껏 내리치는, 경력 7년 터울 대선배를 향한 '귀여운 하극상'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안다행' 스튜디오의 붐도 "한혜진이라고 생각하니까 장작이 쩍쩍 갈라진다"며 놀람을 숨기지 못했다. 또한 한혜진은 직접 잡아 온 붕어를 손질하면서 "내가 간과했다"라며 결국 무릎을 꿇고 눈물까지 쏟아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지금껏 찾아볼 수 없었던 한혜진의 '허당 가득 매력'은 물론, 하늘같은 '동갑내기 선배'에게 15년 만에 촌철살인 멘트를 날리는 이현이의 모습이 '짠내 120% 자급자족 생존기'와 함께 펼쳐지며 웃음을 안겼다.

'안다행' 제작진은 "그동안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한혜진과 이현이의 특별한 모습들이 시청자분들의 사랑을 받은 것 같다"면서 "앞으로 더욱더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기다리고 있으니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안다행'은 극한의 리얼 야생에서 홀로 살고 있는 자연인을 연예계 대표 절친이 찾아가 함께 살아보는 자급자족 라이프를 다룬 프로그램. 한혜진과 이현이가 선사하는 두 번째 좌충우돌 에피소드는 오는 22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