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이혼했어요' 이하늘 박유선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우리 이혼했어요' 이하늘 박유선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DJ DOC 이하늘이 전 아내 박유선에게 돌질구를 날리면서 재결합 가능성을 열어놨다. 부부로서 인연은 끝이났지만, 서로의 행복을 빌어주는 이하늘과 박유선은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의 방송 의도를 가장 잘 표현한 전(前) 커플이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조선 '우이혼' 시즌1 마지막회에서는 박유선과 이하늘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우이혼'은 이혼한 연예인 & 셀럽 부부가 다시 만나, 한 집에서 생활해보는 모습을 관찰하며, 이혼 후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이혼 리얼리티 프로그램

이하늘은 박유선의 홀로서기를 위해 첫 사업 미팅에 자신의 지인을 소개시켜주고 그의 디자인에 힘을 실어줬다. 이하늘은 박유선이 가진 '일본 수출'이라는 원대한 사업의 목표를 이야기하자 "잘되서 나중에 나 용돈이나 주면 좋겠다"고 해 웃음을 줬다.

두 사람은 함께 점심을 먹으며 재결합에 대한 주변의 관심과 압박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박유선은 "오빠 친구들이 다시 잘해보라고 하더라"라고 운을 뗐고, 이하늘은 "사람들은 재결합을 너무 쉽게 이야기하더라. '잘어울리니까 다시 잘해봐'라고 말한다. 나는 '꼭 그래야만 하나?'라는 생각이 든다. 이거 아니면 이거 이분법이 아니라 0과 1이면 지금 우리 사이는 0.5일수도 있는 거다"라고 말했다.

또 이하늘은 "'우이혼'에서 재결합을 이야기하는 커플이 있더라.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더라. 카메라 앞에서 재혼 이야기를 꺼내는거 보면서 '바보야, 천천히 가지' 그런 생각 했다"고 말하며 시청자 입장에서 응원하고 안타까워한 마음을 드러냈다.

듣고 있던 박유선은 "우리가 더 이어질것 같아?"라고 물었고 이하늘은 "우리 관계에서 잠만 자면 다시 시작하는거 아닌가?"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박유선은 "날 사랑하는 마음이 있어?"라고 물었고, 이하늘은 "마음이 있어야 살도 부빌수 있다. 난 너랑 잘수 있어"라고 답했다.

박유선은 "그것도 타이밍이 맞아야겠지. 어쩔수 없지. 흘러가는대로 가보는거지 뭐. 난 오빠가 지금 이 단계를 얼마나 소중하게 여기는지 알아"라고 말해 이하늘의 희망을 꺾었다.

이하늘은 "그럼 나에게 주변 좋은 언니를 소개시켜줄수 있어?"라고 공격적으로 물었고 박유선은 "뭘 소개까지 시켜줘. 각자 알아서 만나"라고 선을 그었다. 이하늘은 "너에게 오빠 자리도 있는거냐"고 물었지만 박유선은 "난 지금 혼자가 좋다"고 선을 그었다.
'우리 이혼했어요' 이하늘 박유선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우리 이혼했어요' 이하늘 박유선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집에 가는 길에 이하늘은 "갑자기 슬픈 생각 났다. 천생연분이라는게 있잖아. 우린 천생연분이었을까? 그 인연을 내가 깬걸까"라고 말했고, 박유선은 "우린 천생연분은 아니었다"고 마음을 풀어줬다.

이하늘은 박유선에게 "방송하는 동안 너 생각을 진짜 많이 하게되더라. 아침에 눈 뜨면 '오늘은 뭐하나? 밥은 먹었나?' 걱정도 되는게 생각을 많이 하니까 보고 싶었다. 방송하면서 14년 세월동안 가장 집중된 시간을 가지니까 몰랐던 면을 더 알게됐다. 고마운 점이 많다"며 "혼자 있기 싫으면 놀러와도 돼?"라고 물었다.

박유선은 "놀러왔다 가면 돼. 세번째 룰 잠은 집에서. 그런데 놀러와도 돼 언제든지"라고 했다.

이하늘은 "재결합은 더 생각이 많아야하고 각오가 단단해야한다고 생각한다. 시간이 지나서 얘 아니면 안된다는 생각이 들면 주저하지 않겠다. 우리는 지금 이대로도 좋다"고 말하며 "박유선은 정말 잘살았으면 좋겠는 응원하고 싶은 유일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