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여배우의 삶 고백
"13년 정도 수면제 먹었다"
여자 구혜선의 이야기 공개
'수미산장' 예고/ 사진=KBS 제공
'수미산장' 예고/ 사진=KBS 제공


배우 구혜선이 채널 SKY와 KBS가 공동제작하는 예능 ‘수미산장’ 첫 손님으로 등장해 솔직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오는 18일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수미산장’ 1회 예고편에서는 가벼운 발걸음으로 산장을 찾아온 구혜선의 모습이 담겼다. ‘산장 주인’ 김수미 앞에서 구혜선은 담담히 지금까지의 여배우의 삶에 대해 고백하는 한편, ‘여자’ 구혜선의 몰랐던 이야기를 예고했다. 또한 이날 구혜선과 함께 온 ‘특별한 손님’의 정체 또한 드러난다.

야심차게 ‘수미산장’ 오픈 준비에 나선 ‘산장지기’들의 수난 역시 공개됐다. 정은지와 하니는 산낙지를 손질하다 기겁하는 한편, 전진이 장독대를 묻다 뚜껑을 깨는 사태도 벌어졌다. 게다가 산장 하늘 위에는 까마귀 떼가 음산하게 날아다녔고, 하니는 “뭔가 이상하지 않아요?”라고 물었다. 그러나 ‘서열 0위’ 김수미는 태연하게 “조짐이 좋다”고 답해 ‘무한 긍정 마인드’를 드러냈다.

‘수미산장’은 오는 18일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