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父의 꿈, 내 가수 데뷔"
힘들었던 20대 고백
아버지 생각하며 '울컥'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가수 별이 아버지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15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가수 별이 출연했다.

별은 "아빠는 내 가수 데뷔가 꿈이셨다. '우리 딸 콘서트 맨 앞자리에서 보면 여한이 없을 것 같다'고 하셨다. 데뷔를 하고 콘서트를 연습하고 있는데 엄마에게 연락이 왔다. 내시경 하다가 상처가 났는데 그게 좀 잘 못 돼서 큰 병원에 가야할 거라고 하더라"라며 "상처 부위에 급성 세균 감염까지 나서 염증 절제 수술을 해야 한다고 했다. 수술 회복 기간과 콘서트 기간이 겹쳐서 직접 공연을 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별은 "며칠 뒤에 라디오 생방송을 하는데, 매니저가 빨리 병원에 가라고 하더라. 아버지 상태가 안 좋다는 얘기를 들었다. 엄마가 보이지 않아서 물어보니까 실신을 하셨더라. 어떤 상황인지 물어보니, CT 촬영실에 갔다가 갑작스러운 쇼크로 심정지가 왔다고 하셨다"라고 말했다.

그는 "믿기지 않았다. 한 달 반 정도 누워있다가 깨어나셨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손만 조금 움직일 수 있을 정도였다. 그런 채로, 내가 21살 때부터 결혼 전까지 10년 넘게 병원에 누워계시다가 하늘나라로 가셨다. 나의 20대 때는 참 힘들었다"라고 고백했다.

별은 "그러다보니 결혼할 수 있을까, 싶었다. 아빠 손을 잡고 결혼식장을 걷고 싶은 로망이 있었는데"라며 눈물을 흘렸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