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은이, 우왕좌왕 계산
"남았다가 부족했다가"
박원숙 "전무후무 캐릭터"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혜은이가 총무 사퇴 위기를 보였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는 총무 혜은이가 그동안 돈을 사용한 지욱 내역을 정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혜은이는 "돈이 남았어"라고 말했지만 "돈이 남았다가 부족했다가 그래"라며 허둥지둥 모습을 보였다. 그는 계산기를 사용해도 계속해서 돈이 안 맞았다.

이를 지켜보던 박원숙은 "전에도 없고 후에도 없는 캐릭터다"라며 허탈한 반응을 보였다.

혜은이는 "내역 발표할게. 마트에서 12만 4천원을 썼다"라며 "7400원은 어디다 썼지?"라고 또 한 번 난관에 봉착했다. 또 만 원 짜리 사이에 천 원 짜리를 확인하지 못하고 만 원으로 세, 남은 금액이 맞지 않았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