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방송일 '홍보 열일'
김소현X지수, 동반출연
라디오서 케미 빛날까
'달이 뜨는 강' / 사진 = 빅토리콘텐츠 제공
'달이 뜨는 강' / 사진 = 빅토리콘텐츠 제공


'달이 뜨는 강' 김소현과 지수가 라디오로 예비 시청자를 만난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 연출 윤상호)의 두 주인공 김소현(평강 역)과 지수(온달 역)가 오는 15일 첫 방송을 앞두고 KBS Cool FM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에 출연한다.

첫 방송까지 단 하루만 남겨두고 있는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의 운명에 굴하지 않은 순애보를 그린 청춘 사극 로맨스다. 김소현과 지수가 평강과 온달의 사랑을 어떻게 그려갈지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첫 방송 당일 김소현과 지수가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에 출격한다는 사실이 밝혀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두 배우는 라디오를 통해 예비 시청자들을 직접 만나 '달이 뜨는 강' 드라마 소개는 물론 촬영 비하인드스토리 등 다양한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특히 보이는 라디오로 진행되는 이번 방송을 통해 두 사람의 케미를 미리 볼 수 있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촬영장에서도 모두가 최고라고 극찬하는 김소현, 지수의 호흡과 케미가 라디오에서는 어떻게 빛을 발할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한편 김소현과 지수가 출연하는 KBS Cool FM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는 15일 오후 8시 방송된다. 또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첫 방송은 같은 날 밤 9시 3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