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과 첫 한국행
"같이 연날리기…"
젠, 깜찍한 미소
'사유리TV'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사유리TV'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아들 젠과 함께 한국에 왔다.

사유리는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사유리TV'를 통해 일본에 있는 부모님, 아들 젠과 함께 떡을 만들어 먹는 '엄마, 사유리' 영상을 게재했다.

사유리의 어머니는 "젠과 한강을 자전거로 달리고 싶다"라고 밝혔고, 사유리의 아버지는 "손자의 한국어를 듣고 싶다"라며 "연날리기도 함께 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사유리는 젠의 물건들을 섬세하게 챙기고 한국으로 향했다. 사유리는 "일본에서 3살 이하의 아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면 안된다고 하더라. 오히려 위험하다고"라며 젠에게 마스크를 안씌운 이유를 전했다. 이어 사유리는 "긴장도 된다. 잘 도착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다음 '엄마, 사유리'는 사유리와 사유리의 엄마, 젠이 한국에서 자가격리를 하는 동안 찍은 영상이 공개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