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탐험대 특집
한가인 향한 메시지
연정훈, 역대급 몸개그
'1박 2일' / 사진 = KBS 제공
'1박 2일' / 사진 = KBS 제공


'1박2일' 멤버들이 미션의 정체에 기함한다.

14일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시간탐험대 특집 첫 번째 이야기에서는 시간을 거스르는 과거 여행을 떠난 여섯 멤버들의 하루가 펼쳐진다.

미션 장소에 도착한 멤버들은 화려한 궁궐의 모습에 시선을 빼앗긴 것도 잠시, 눈 앞에 펼쳐진 복불복의 향연에 아연실색한다. 지난 안동 편에서 한 알이 남을 때까지 박치기하게 만든 ‘생오리알’ 복불복의 악몽을 떠올리기도. 이에 문세윤은 "이번엔 이마가 아니라 꼬리뼈 나가라는 거예요?"라며 초조함을 드러낸다.

급기야 연정훈은 도전에 앞서 아내 한가인에게 "여보, 내 엉덩이가 깨져도 사랑해줄 거지?"라며 애절한 한마디를 전해 현장을 폭소케 만든다. 여기에 역대급 몸개그까지 선보이는 순간, 때아닌 곡소리가 터져 나와 궁궐을 가득 채웠다고.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한 정체 모를 비명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또, 불신의 늪에 빠진 멤버들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박장대소를 일으킬 예정이다. 라비는 복불복 선택을 앞두고 김종민이 번호를 조언하자, "형이 말하는 걸 고르면, 보통 져!"라며 단칼에 거절했다고.

멤버들을 기함하게 한 미션의 정체와 서로를 불신하게 만든 복불복 미션은 무엇일지 14일 방송되는 이야기에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1박 2일 시즌4'는 14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