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열한 이름표 뜯기
김종국X하도권 '빅매치'
'불량지효' 소환
'런닝맨' / 사진 = SBS 제공
'런닝맨' / 사진 = SBS 제공


14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의 화끈한 이름표 뜯기 한판 승부가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설을 맞아 '2021 동네 체전' 레이스로 꾸며져 체급별로 나뉜 상식 퀴즈를 맞히거나, 서로의 이름표를 뜯어야 점수를 얻을 수 있는 미션을 진행했다.

먼저, 각 팀의 라이트급으로 출전한 지석진, 송지효, 전소민은 상식보다는 이름표 뜯기 결투를 선택했다. 결투가 시작되자 송지효와 전소민은 순식간에 지석진을 제압해 내동댕이쳤고, 두 사람의 1:1 정면 승부가 펼쳐졌다.

오랜만에 맞붙은 멍돌 자매는 한 치의 양보 없는 팽팽한 신경전을 이어갔지만, 이내 힘에서 밀리기 시작한 전소민이 송지효를 발끈하게 만들 금기어를 내뱉었다. 이에 멤버들은 "송지효가 제일 싫어하는 말을 했다. 이건 송지효를 무시하는 발언!"이라며 송지효를 응원했고, 송지효 역시 '불량 지효'를 소환해 한층 더 격한 공격을 이어갔다.

이어서 진행된 헤비급 경기에서는 김종국, 이광수, 하도권이 출전하며 역대급 대결을 예고했다. 힘의 김종국, 하도권과 허를 찌르는 플레이의 이광수, 세 사람의 이름표 뜯기 대결이 시작되자 긴장감이 흘렀다.

멤버들은 김종국 저격수 하도권과 능력자 김종국의 정면 승부를 예상했지만, 의외로 이광수가 선전하며 결과를 알 수 없는 빅매치가 펼쳐졌다.

깐족 소민의 폭탄 발언과 함께 치열했던 이름표 뜯기 대결의 승자는 누구일지, 14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