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배우 유진, 김소연, 이지아가 저세상 텐션으로 남다른 예능감을 뽐냈다.

14일 저녁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세 주역인 유진, 김소연, 이지아가 전격 출격한다.

이날 방송에는 이승기, 신성록, 양세형, 차은우, 김동현이 유진의 집에 초대를 받아 방문한다. 집 구경은 물론, 유진의 두 딸 로희, 로린 자매와의 만남까지 아낌없이 공개될 예정이라고 해 관심을 모은다.

특히, 어느덧 어린이가 된 로희는 삼촌들 앞에서 엄마를 당황하게 만드는 솔직 입담을 자랑했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유진은 아이들 육아 때문에 남편과 번갈아가며 작품 활동을 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는데. 유진은 "육아보다 나가서 일하는 게 100배 쉽다"며 현재 육아를 도맡아 하고 있는 남편 기태영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전직 요정’부터 배우, 엄마 역할까지 누구보다 치열하게 살고 있는 유진의 일상을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유진은 "내일은 어마어마한 친구들이 올 것"이라고 예고해 멤버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펜트하우스'의 주역인 김소연과 이지아가 합류하기로 한 것. 김소연과 이지아는 '저세상 텐션'을 자랑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높인다. 특히 이지아는 "나 다 스포할래"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는가 하면, 김소연은 "언니 우리 다 해버려요"라고 받아치며 화끈한 예능감을 자랑했다고 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